낙서2015. 7. 19. 17:00

자살

 

매일 누군가가 스스로 죽는다. 이상한 일도 아니다. 2013년 자살자 수가 1만4427명이라니, 하루 평균 40명, 36분에 1명이 죽는다.(동아, 2014.9.24.)

이렇게 흔한 일상적인 일이 주말엔 뉴스로 떠서 어안이 벙벙하다. 최고의 비밀스러운 조직의 비밀스러운 인적 자원이 자살했는데 왜 비밀 유지가 안 되고 떠들썩하게 공개되는지 참으로 이상하다. 국가를 위한 (그러므로 국민을 위한다는) 정책을 위해서는 비밀과 비밀주의가 용인되고 추천되어야 한다, 라고 배우고 있는데. 비밀이나 비밀주의는 결코 나쁜 일이 아니다, 라고 배우고 있는데. 내가 잘 못 배우는 것인가.

“헌신적으로 일했는데 희생”이라는 해당 조직의 코멘트도 아리송하다. 희생의 사전적 뜻에 비추어 (다른 사람이나 어떤 목적을 위하여 자신의 목숨, 재산, 명예, 이익 따위를 바치거나 버림.) 어떤 목적을 위해 목숨을 바쳤나, 설마? 한 인간으로서 자신의 일상 업무가 범죄로 의심받는 순간, 가치 붕괴의 중압감을 버티기가 힘들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회피는 진실을 덮는다는 점에서 절대로 미덕이 아니다.

옳고 그름을 넘어,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 헌신적으로 일했는데 왜 죽냐. 아들이고 남편이고 아버지였던 그가 아까울 뿐이다.

 

 

자살자의 유서의 효력

 

유서마다 효력이 같지 않다는 것이 세상에서 배우는 예지다.

예컨대 정치권을 돈으로 도배했던 한 기업가가 자살하면서 남긴 목소리와 메모지는 증거능력이 없다. 왜냐하면 그는 아마 배신자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OOO게이트 수사는 어느 선에서 접어 마땅하다. [혹시 수사란 폭과 깊이를 확대할수록 좋은 것이라면, 부패의 원인이 된 2차 사면과 더 원조 원인인 그의 출생까지로 확대하는 것이 마땅하다. 공소시효는 여론에 그와 관련된 여죄를 충분히 입력시킨 다음에 생각할 문제다.]

또 다른 예도 있다. 예컨대 국가를 위한 최고 비밀조직의 직원이 ‘헌신적으로 일해 오다가 무엇인가를 위해 희생’하려고 자살하면서 남긴 유서는 100% 유효하다. 왜냐하면 그는 결코 배신자가 아니니까. 그러므로 “내부사찰은 없었다.”라는 결론이 마땅하다. 더구나 국익과 대통합을 위해서 - 쉿! 조용히 하시오!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살, 그리고 자살자의 유서의 효력  (0) 2015.07.19
성격유형?  (0) 2011.04.30
소설 쓰기  (0) 2011.03.20
Bestmail 2002 II  (0) 2002.12.05
설레는 (옛) 편지  (0) 2002.05.15
잊을 수 없는 편지 하나  (0) 2002.01.3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