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로이2018. 7. 24. 22:06

하릴없이 시간이 더위가 간다.

 

 

 

 

 

 

 

   둘째 며느리,

  

   몇년 전 만들어준 꼬마가방을

   닳도록 쓰고 있어서.

   부엉이는 자석단추를 단 꼬마지갑.

 

 

 

 

 

 

 

 

 청바지

 리폼

 칭찬에

  ......

 친구 J.
 친구 H.

 

  내 핸폰 지갑 다시,
  분실 후....
 

 

     언젠가 예쁜 진이.

 

 

 

   수빈이왔을 때
   제
엄마 것 챙겨서!

 

 

 

 

 

 

 

 

 

  주민센터 뜨개방,

 

  수세미 30개 숙제하는데 

  하나 뜨는 데 숨도 안 쉬고 40분.

  꼭 미친 짓은 아니다.

  책상에 못 앉는 대신

  소파에 앉아서는 버티니까.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1.31.  (0) 2019.03.03
2019년 일출  (0) 2019.01.10
하릴없이 여름  (0) 2018.07.24
이화여대 독문과 총동창회 2018  (0) 2018.07.05
일고 58들의 초대  (0) 2018.07.05
아이들 - 눈부신  (0) 2018.03.01
Posted by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