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14 몸과 맘, 맘과 몸
사사로이2015. 6. 14. 08:19

 

 

몸과 맘, 맘과 몸의 이중주 

 

 

I have said that the soul is not more than the body,

And I have said that the body is not more than the soul,

And nothing, not God, is greater to one than one's soul.... -W. Whitman

 

 

사실일 뻔 했나? 맘으로 지옥을 다녀온 뒤, 서둘러 단편도 하나 내 보내고 밀렸던 사람노릇도 한다고 이틀 연속 점심 외출도 했다. 기쁘게 살아야지. 그러고서 병원에 입원하는 신세가 되었다. 몸이 반란을 한 것?

 

5월 29일, 아직 광주에서는 '메르스'가 중요한 무슨 단어인지 모를 때, 38.4도의 고열과 참을 수 없는 근육통으로  입원, 다음 주에야 퇴원했다.

나중에 열이 오르지 않게 되어서야 동생들은 - 마지막 토요일 형제자매 만나는 날 펑크를 내서 알게된 그들은 메르스 아니였냐고 놀렸다. 

데노간 - 존경할 약이다, 30분이면 웃통을 벗어던지던 열감이 스러진다.

파지돈 - 정체를 알 수 없는 염증을 잡아준 약이다. 인플로엔자, 뇌수막염, C형간염... 어떤 결과도 확정되지 않은 채 고열이 멈추고 염증 수치가 떨어져서 퇴원을 했다.

병원 초입에 "우리 병원은 메르스 청정지역입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원인(?): 과로, 장시간 의자에 앉아있기, 스트레스. 어쩌라는 말이냐?

처방: 무위도식, 육식, 무교양. 어쩌라는 말이냐?

 

일단 '목요 소설창작반' 꼼사리를 멈추기로 했다. 딱딱한 시청 세니마실로 밤 외출은 몸에 무리였나 보다. 미발간 창작물을 서로 평가하는 혹독한 정신적 작업도 맘을 다치게 했나 보다. 

 

☆☆☆

 

퇴원을 한 주말, 세상은 메르스로 발칵 뒤집혀 있었다. 5월 20일 처음 메르스 확진 환자를 데리고 있던 d병원이 삼성서울병원임이 드러나자 메르스보다 더 무서운 비밀 뭔가를 보는 것 같았다.

 

퇴원을 한 주말, 사사로이는 서울의 둘째네 온 식구가 왔다. 맘이 다 녹는 편지도 함께 왔다.

"또 아프면 곤란해질 수도 있지 않겠냐" 는 그런 걱정을 한다. 아홉살 성빈이가.

자신이 결혼할 스물아홉에까지 할머니가 살려면 아흔살은 꼭 되게 살아야한다고 주문하는 아이다. 아흔살....

  

 

  

 

   

 

 

퇴원을 한 다음 주말, 서울에 출장나왔던  큰 애가 둘째랑 함께 집에 다녀갔다.

운전을 하고 온다니 둘째가 피곤할까 걱정이었고, Ktx로 온다니 대중교통이 걱정되었다.

바보 에미 맘이여..................

 

책상 용, 나머지 집안에서, 그리고 외출용 가방 속에 - 나는 세 개의 안경이 필요하다.

책상에서 안경을 못 찾으면 숨이 막힌다.  오래 된 책생 용은 안경테까지,

나머지는 도수를 새로 맞춰야 했다. 멀리 살아서 미안해 하는(?) 큰 애의 선물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야꽃  (0) 2015.07.03
2015 수빈 형빈  (0) 2015.06.21
몸과 맘, 맘과 몸  (0) 2015.06.14
무등산  (0) 2015.06.14
2015년 5월 우빈 - 성빈  (0) 2015.05.11
2015 봄 - 수빈의 여행  (0) 2015.05.10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