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로이2013. 11. 17. 11:31

 

 

2013.10.31. -

이화독문과 행사를 마치고 우빈-성빈을 만났다.

늦은 저녁이라 잠옷 차림이었지만 할머니를 위해 할로윈 포즈를 취해준다.

 

 

 

    

        요렇게 귀여운 아이들 때문에 인형 만들기를 

                                   서둘렀다, 서둘러야 했다, 서둘고 싶었다.

 

 

 

 

 

 

미국에 살고있는 수빈은 가을부터 5학년(우리나라에선 4학년)  - 안경을 썼다.

우빈은 돼지엄마 인형 때부터 연초록을 좋아한다.

꼬마 성빈은 아무래도 발랄한 빨강을 선택했다.

이 인형들의 특징은 달도르프 인형의 얼굴이라는 것,

그리고  솜싸개를 제외하고 한땀한땀 손바느질을 했다는 점이다.

 

                -  아이들아, 그리 예쁘지 않더라도 사랑해주렴! 이름도 지어주고!

 

 

 

 

 

 

 

 

 

 

 

 

 

 

이건 할아버지의 인형이다.

"그럼, 나는?"

인형들 셋이 손녀들 것이어서 떠날 것을 알게되자, 할아버지가 말했다.

할머니는 4번째 인형을 만들었다. - 서재 지킴이가 되었다.  

 

 

 

 

 

 

 

우빈이에게 약속했다, 인형 옷 한벌을 더 만들어 주겠다고.

 원피스 만들고, 앞치마 만들고, 완성된 것이 맨 아래

                 ▼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4.02.01 22:55 [ ADDR : EDIT/ DEL : REPLY ]
    • 전북대 83학번 정연숙 - 세월이 너무 흘렀건만, 상황이 여의치 못하여 끝까지 보듬지 못했던 마음아픈 제자들이 부족한 나를 기억해주다니!
      사실 너무 힘든 봄을 보내느라 - 3월까진 원고 완성하느라, 4월 이후에는 슬퍼하느라 홈에 거의 안들어오다가 놓쳤어.
      우리 정연숙 선생님은 영어과 담당?
      더 자세한 이야기 나누어 보게요. - 서용좌

      2014.06.07 23: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