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빈'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5.09.22 성빈의 성취
  2. 2015.06.14 몸과 맘, 맘과 몸
  3. 2015.01.31 2015.1.31.
  4. 2014.10.11 성빈 - 동시 [통닭]
  5. 2013.11.17 우빈 성빈 피아노발표회 - 이동원 장사익 음악회
사사로이2015. 9. 22. 20:43
꼬맹이 조성빈이 일 냈다.

 

중앙방송신문사 주최 전국학생백일장대회에서 전체대상을 받은 것. 

무거워 보이는 상패에도 즐거웠단다.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르름이 낫다?  (0) 2015.11.05
밥을 먹는 일 - 아버지의 금강석  (0) 2015.10.27
성빈의 성취  (0) 2015.09.22
아들의 폰  (0) 2015.09.22
5분  (0) 2015.09.22
김원중의 달거리 2015년 8월  (0) 2015.09.06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5. 6. 14. 08:19

 

 

몸과 맘, 맘과 몸의 이중주 

 

 

I have said that the soul is not more than the body,

And I have said that the body is not more than the soul,

And nothing, not God, is greater to one than one's soul.... -W. Whitman

 

 

사실일 뻔 했나? 맘으로 지옥을 다녀온 뒤, 서둘러 단편도 하나 내 보내고 밀렸던 사람노릇도 한다고 이틀 연속 점심 외출도 했다. 기쁘게 살아야지. 그러고서 병원에 입원하는 신세가 되었다. 몸이 반란을 한 것?

 

5월 29일, 아직 광주에서는 '메르스'가 중요한 무슨 단어인지 모를 때, 38.4도의 고열과 참을 수 없는 근육통으로  입원, 다음 주에야 퇴원했다.

나중에 열이 오르지 않게 되어서야 동생들은 - 마지막 토요일 형제자매 만나는 날 펑크를 내서 알게된 그들은 메르스 아니였냐고 놀렸다. 

데노간 - 존경할 약이다, 30분이면 웃통을 벗어던지던 열감이 스러진다.

파지돈 - 정체를 알 수 없는 염증을 잡아준 약이다. 인플로엔자, 뇌수막염, C형간염... 어떤 결과도 확정되지 않은 채 고열이 멈추고 염증 수치가 떨어져서 퇴원을 했다.

병원 초입에 "우리 병원은 메르스 청정지역입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원인(?): 과로, 장시간 의자에 앉아있기, 스트레스. 어쩌라는 말이냐?

처방: 무위도식, 육식, 무교양. 어쩌라는 말이냐?

 

일단 '목요 소설창작반' 꼼사리를 멈추기로 했다. 딱딱한 시청 세니마실로 밤 외출은 몸에 무리였나 보다. 미발간 창작물을 서로 평가하는 혹독한 정신적 작업도 맘을 다치게 했나 보다. 

 

☆☆☆

 

퇴원을 한 주말, 세상은 메르스로 발칵 뒤집혀 있었다. 5월 20일 처음 메르스 확진 환자를 데리고 있던 d병원이 삼성서울병원임이 드러나자 메르스보다 더 무서운 비밀 뭔가를 보는 것 같았다.

 

퇴원을 한 주말, 사사로이는 서울의 둘째네 온 식구가 왔다. 맘이 다 녹는 편지도 함께 왔다.

"또 아프면 곤란해질 수도 있지 않겠냐" 는 그런 걱정을 한다. 아홉살 성빈이가.

자신이 결혼할 스물아홉에까지 할머니가 살려면 아흔살은 꼭 되게 살아야한다고 주문하는 아이다. 아흔살....

  

 

  

 

   

 

 

퇴원을 한 다음 주말, 서울에 출장나왔던  큰 애가 둘째랑 함께 집에 다녀갔다.

운전을 하고 온다니 둘째가 피곤할까 걱정이었고, Ktx로 온다니 대중교통이 걱정되었다.

바보 에미 맘이여..................

 

책상 용, 나머지 집안에서, 그리고 외출용 가방 속에 - 나는 세 개의 안경이 필요하다.

책상에서 안경을 못 찾으면 숨이 막힌다.  오래 된 책생 용은 안경테까지,

나머지는 도수를 새로 맞춰야 했다. 멀리 살아서 미안해 하는(?) 큰 애의 선물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야꽃  (0) 2015.07.03
2015 수빈 형빈  (0) 2015.06.21
몸과 맘, 맘과 몸  (0) 2015.06.14
무등산  (0) 2015.06.14
2015년 5월 우빈 - 성빈  (0) 2015.05.11
2015 봄 - 수빈의 여행  (0) 2015.05.10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5. 1. 31. 14:55

종심 -

종심소욕불유구(從心所欲 不踰矩) -

 

어렵다 못해 무서운 말이다.

 

과분한 축하와 사랑을 받았다.

 

 


 

 

 

 

 

 

 

 

                                                       ▲  1927년생 (89세) 시누이의 축하 메시지

 

 

 

 

 

 

 

      ▲ 4학년 우빈이 밤늦게까지 만든    

                                                             ▼ 1학년 성빈이 언니 따라 만든

 

 

 

 

   

         동생들의 선물상자, 손바느질로 만들어준 선물들,  

                                        며느리, 제자들의 선물들...... 귀한 보물들

 

 

 

              

 

 

 

 

 

 

 

 

 

 

그리고 사람들은 대표만....................

                          기흥초등학교에 다니는 우빈-성빈네 , 조선한정식 마당에서

 

 

                              ▲ 막내랑, 내 오른 손 검지의 거무스레한 점을 보면서

                                             '점이 있는 사람이 엄마인가 보다..... 했다는.

 

 

민선 - 기특한 둘째 며느리는 손님들에게 답례떡까지 준비해서 돌렸다. ▼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 봄 - 수빈의 여행  (0) 2015.05.10
2월 어느 일요일 - 우빈 피아노  (0) 2015.02.15
2015.1.31.  (0) 2015.01.31
성빈 - 동시 [통닭]  (0) 2014.10.11
아들들  (0) 2014.09.17
빨간모자 인형들 - 성빈 생일  (0) 2014.08.18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4. 10. 11. 01:17
아이들에게 가면 '통닭'도 동시가 된다.

- 성빈은 1학년 -

 

"사람처럼 움직인 닭' - 압귄이다.

살아있던 닭이 메뉴가 되었단다.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 어느 일요일 - 우빈 피아노  (0) 2015.02.15
2015.1.31.  (0) 2015.01.31
성빈 - 동시 [통닭]  (0) 2014.10.11
아들들  (0) 2014.09.17
빨간모자 인형들 - 성빈 생일  (0) 2014.08.18
2014 수빈 발레  (0) 2014.08.18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3. 11. 17. 13:01

 

 

우빈과 성빈이 예인피아노학원에서 발표회를 가졌다.

 

 

우빈이 곡명 : <하차투리안 소나티나 No. 3, 3악장>

http://youtu.be/mVk0fun8oIo

 

 

성빈이 곡명 : <눈송이 래그타임>
 https://www.youtube.com/watch?v=WynJiwZTMVw

 

 

우빈은 사정을 다 이해하지만,  

성빈은 왜 할머니 할아버지가 올 수 없느냐고 '따지듯이" 졸라댔다.

하지만 11월 8일이면 서울 다녀온 일주이로 안되는데다가 9일에 일이 있었다.

생전 처음으로 세 가지 일이 한꺼번에 -

그중 마지막이 이동원과 장사익 음악회에 초대받은 일이었다. 

 

                  ▼

                             

                         

 

 

가을 비가 주룩주룩 내렸고,

살아있는 자매들 넷, 나부터 민, 진, 희 - 배려가 넘쳐 병(?)이라는 민이 남편이 기사와 기사를 담당했다.(카발리에와 드라이버) 

 

넷의 공통점 - '용'자를 이름에 지니고 있고,

                  박수를 치지 않았고,

                  2G를 쓰며 활영도 하지 않은 것.

 

진이의 후회 : "심장에 남은 사람"을 녹음하지 못한 것!

                             

 

 

 

 

 

긴 어디에서 그런 노래를 들을 기회는 없을 것이다.

우리 같으면 '가슴에 남을' 사람을 병원에서나 쓰는 '심장'이라 하니까.

사람이 '귀중하다'?

우리는 사람에게는 그렇게 쓰지 않고 물건을 귀중해 하니까. 

 

 

나는 <또 기다리는 마음>을 서럽게 서럽게 들었다.

정호승의 시에서 과거형을 현재로 바꾼 의미도 아프게 다가왔다. 

 

 

<찔레꽃> - 장사익은 이 노래를 위해 태어난 것일까?

               육신이 없는듯 가볍고 비장하기가 어떻게 가능할까?   

               그래도 그 사이 나는 다른 찔레꽃 가사를 떠올렸다.     

 

 

<봄날은 간다> - 이동원, 장사익 두 소리로 들었다.

                     이 노래는 이동원이 불러야 하는가?

 

이동원 - 속 없이 말하자면 그가 또 무대에 설까?

그의 흔들거리는 건강이 염려되어 다시 한 번 볼 수 있기를 희망했다.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