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로이2011. 1. 1. 11:11

2011 신묘년 - 핑크빛으로 시작하고 싶은 모양이다.
흔히 말하는 어울리지 않는 색깔인 것을 고치고 싶나?
하루에도 몇번씩 울리는 새소리 벨은 서울에 사는 아들 며느리 손녀들의 인사다.
주말이 겹친 이번 새해에는 더 먼 곳 아들 며느리 손자손녀에서도 전화가 떠들썩하다.
6885마일 (11080킬로미터) 멀리에서 세배 동영상이 도착한다. 신기하다.

바로 그만큼 떨어져 살고 있는 아들이 잠시 들어온다는 소식으로 새해를 연다.
가솔들이 함께는 오지 못하지만, 딸아이 생일과 어머니 생일 사이에 다녀간단다.
뉴욕에 1월 21일 딸아이 생일을 함께 지내고, 광주에서 1월 31일 어머니의 생일을......
수빈 Chelsea는 자신이 할머니를 닮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말한다.
"머리카락이 똑같아요. 팔도 똑같아요, 이렇게 길고, 부드럽고...... 똑같잖아요."

원래 그 아이, 손녀 수빈이 잉태되고 태어날 절기는 한치의 오차없이 할머니와 같았다.
아이의 출산예정일은 음력으로나 양력으로나 일치한 (그런 일은 평생 드물다) 할머니의 생일날이었다.  그래서 일순간 알았다, 아들의 첫아이는 딸일 것이라고.
왜?  1896년 생 어머님께서 첫 아들에게서 첫 손녀를 당신 생일에 보셨었다.
남편은 어머님의 막둥이로, 막내며느리인 내가 첫 아들에게서 첫 손녀를 생일에..... 볼 예정!
행복하게 사회생활을 하는 내 며느리는 왕성한 활동 덕분에 예정일보다 미리 엄마가 되었다.
그래서 생일은 손녀가 며칠 더 빠르다.

미인인 엄마보다 아빠를 좀 더 닮은 수빈은 엄마보다는 할머니의 모습 쪽이라고들 한다

대신 엄마를 좀 더 닮은 그래서 외할아버지를 닮은 남동생 형빈 Charles에게 터를 팔았다.
형빈을 보고 있으려면 매 순간 심장이 덜컹거린다.

우빈은 날마다 할머니랑 함께 산다, 전화로. 태어날 때부터 유난히 곁에 감기는 아이다.
늘 엄마를 바라보았는데 다행히도 유치원을 좋아한다. 유치원에서 씩씩해졌다. 
쉬는 날을 싫어한다. 무엇인가 하고 있어야 된단다.

잘 생긴 아빠를 더 닮은 우빈은 그래서 할아버지를 닮았다.
기분이 조금 언짢을 때 살짝 찌푸리는 미간까지 닮았다. 살짝 찌푸릴 때도 예쁘다.
대신 엄마를 더 닮은 발랄한 동생 성빈이와 다른 듯한 얼굴로 함께 깔깔거린다.

수빈-우빈-형빈-성빈,
네 손자손녀들의 할머니 할아버지는 오늘도 어쩌면 대문을 열어보지 않을 것이다. 아니다, 아침에 경향신문을 꼭 오프라인으로 보고싶어하는 할아버지가 신문을 들여놓으면서 한 번 열었다.
오늘, 미리 생일축하 선물을 사러가자는 할아버지를 할머니가 말린다.  
모처럼 큰(?) 액수를 생일선물로 내놓았으니 신사임당의 초상화 다발(?)로 간직해두련다고,
참 촌스런 희망사항을 말했다. 실은 무엇도 사고싶은 것들이 없어서다. 넘쳐서가 결코 아니다.
그냥 충분하다는 느낌은 무엇에도 마음이 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맘도 어른이 되었나 싶다.
                                                                                                 (11년 1월 1일)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빈이의 구구법  (0) 2011.07.31
행복한 생일  (0) 2011.01.31
2011 신묘년  (0) 2011.01.01
발이 미구와 세요 - 무슨 말인지 아시나요?  (0) 2010.12.06
For Yong  (0) 2010.11.25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0. 12. 6. 20:02

미국에서 태어난 손녀 수빈의 초청장은 "사랑하는 할머니 발이 미구와 세요!"

첨엔 무슨 말인지 몰라서 어리둥절....... 그래, 빨리 미국에 가마!

유성음과 무성음의 대립이 없는 나라에서 태어나 그 나라 말을 모국어로 쓰는 아이라 그럴 밖에.

다른 때 영어를 섞어 쓰면 꽤 유식한 소리도 쓴다.  아래 서명은 수빈/Chelsea 겹쳤다.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생일  (0) 2011.01.31
2011 신묘년  (0) 2011.01.01
발이 미구와 세요 - 무슨 말인지 아시나요?  (0) 2010.12.06
For Yong  (0) 2010.11.25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0. 11. 25. 20:22

평생의 반려자로부터 책을 헌정받았다.
결혼 40주년 하고도 1년이 다가오는 날.
영국에서 이미 출판되었던 영문여행기를 확대 재출간했다.
표지는 조각전공의 둘째 아들 몫.

OUT THERE - Travelogue as Self(e)scape
by Cho MongWon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신묘년  (0) 2011.01.01
발이 미구와 세요 - 무슨 말인지 아시나요?  (0) 2010.12.06
For Yong  (0) 2010.11.25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4살배기의 편지  (0) 2008.05.08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10. 11. 11. 23:00

프랑스어를 몰라서 후회스러운 거의 유일한 노래 <고엽>듣고 싶어서  
 ▼                                                                           
               

https://www.youtube.com/watch?v=kLlBOmDpn1s&feature=player_embedded

 


Yves Montand - Les Feuilles Mortes 

                                                                      (Poeme de Jacques Prevert)

 

Oh ! je voudrais tant que tu te souviennes

오! 나는 그대가 기억하기를 간절히 원해요

Des jours heureux ou nousetions amis

우리가 정다웠었던 행복한 날들을

En ce temps-la la vieetait plus belle

그 때 그시절 인생은그렇게도 아름다웠고

태양은 오늘보다 더 작열했었지요

Les feuilles mortes se ramassenta la pelle

낙엽이 무수히 나뒹굴어요

Tu vois, je n'ai pas oublie...

제가 잊지못했다는 것 ,당신도 알고 있지 않나요!

Les feuilles mortes se ramassenta la pelle

낙엽이 무수히 나뒹굴어요

Les souvenirs et les regrets aussi

추억과 후회도 마찬가지로

Et le vent du nord les emporte

그리고 북풍은 낙엽들을 실어나르는군요

Dans la nuit froide de l'oubli.

망각의 싸늘한 밤에

Tu vois, je n'ai pas oublie

당신이 알고 있듯이 , 난잊지 못하고 있어요.

La chanson que tu me chantais.

그대가 내게 들려주었던 그 노래를

C'est une chanson qui nous ressemble.

그건 한 곡조의 노래예요, 우리와 닮은

Toi, tu m'aimais et je t'aimais

그대는 나를 사랑했고, 난 그대를 사랑했어요

Et nous vivions tous deux ensemble

그리고 우리 둘은 함께 살았지요

Toi qui m'aimais, moi qui t'aimais.

나를 사랑했던 그대, 그대를 사랑했던 나

Mais la vie separe ceux qui s'aiment,

그러나 인생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갈라놓아요

Tout doucement, sans faire de bruit

아무 소리 내지 않고 아주 슬그머니

Et la mer efface sur le sable

그리고 바다는 모래 위에 새겨진

Les pas des amants desunis.

헤어진 연인들의 발자국들을 지워버려요.

 

Les feuilles mortes se ramassenta la pelle

낙엽이 무수히 나뒹굴어요

Les souvenirs et les regrets aussi

추억과 후회도 마찬가지로

Mais mon amour silencieux et fidele

하지만 은밀하고 변함없는 내 사랑은

Sourit toujours et remercie la vie.

항상 미소 짓고 삶에 감사드린답니다

Je t'aimais tant, tuetais si jolie.

너무나 그대를 사랑했었고 그대는 너무도 예뻤었지요

Comment veux-tu que je t'oublie ?

어떻게 그대를 잊을 수 있어요?

 

En ce temps-la, la vieetait plus belle

그때 그시절인생은 그렇게도 아름다웠고

Et le soleil plus brulant qu'aujourd'hui

태양은 오늘보다 더 작열했었지요

Tuetais ma plus douce amie

그대는 나의 가장 감미로운 친구였어요

Mais je n'ai que faire des regrets

하지만 나는 후회 없이 지내고 있어요

Et la chanson que tu chantais

그리고 그대가 불렀던 노래를

Toujours, toujours je l'entendrai !

언제나 언제나 듣고 있을 거예요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이 미구와 세요 - 무슨 말인지 아시나요?  (0) 2010.12.06
For Yong  (0) 2010.11.25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4살배기의 편지  (0) 2008.05.08
어제 그리고 오늘  (0) 1998.01.3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09. 7. 15. 11:3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2009년 여름)


* 연잎이 신기해! 수빈 - 우빈

* 도레미파 - 2003년생 수빈/ 2004년생 우빈/ 2006년생 형빈/ 2007년생 성빈/

* 연구실에서 - 성빈은 잠들고!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r Yong  (0) 2010.11.25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4살배기의 편지  (0) 2008.05.08
어제 그리고 오늘  (0) 1998.01.31
어린 시절  (0) 1986.01.3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2008. 5. 8. 02:10

머니날 -  어버이날!

다 커버린 아이(?)들은 제 아이들에게 어버이날 인사를 시킨다.

덕택에 4살4개월 손녀로부터 아마 그 아이의 첫 편지를 받았다.

천재다! 할머니들을 다 그렇게 생각한다?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4살배기의 편지  (0) 2008.05.08
어제 그리고 오늘  (0) 1998.01.31
어린 시절  (0) 1986.01.31
인사  (0) 1985.03.0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낙서1999. 9. 15. 23:30

◐◑  사람은 사람의 밖에 있다

                           - <친구>라는 개념과 관련된 변명 하나 -


 
근거 1)            "이 세상 누구나 다른 사람의 밖에 있다  
                    Jeder auf dieser Welt steht außerhalb jedes anderen."
                                          - 하인리히 뵐 - 전집 13권 37쪽

                                   

   
    사람은
밖에 있다 사람의

         사람은 있다 사람의 밖에

                밖에 있다 사람은 사람의

                      사람의 밖에 사람은 있다

                           있다 사람은 사람의 밖에

                      밖에 있다 사람은 사람의

               사람은 사람의 밖에 있다


 
  사람은  확실하게 사람의 밖에 있다

    사람은 있다 모든 것의  밖에

    사람은 그냥 홀로 있다

    사람은 그냥 있다

    사람은 있다.   

렵게 쇼펜하우어 등을 대입하지 않아도 그저 맹목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인간이다.
목적은 허상, 가상이요, 잘해야 꿈이다. 꿈은 이루지 못할 전제의 목적이다. 이룰
수 있는 전제라면 목적일 것이니까. 그러므로 꿈을 꾼다는 것은 조금은 도피라 할
것이다. 도피가 아니더라도 삶의 유보, 그래서 꿈이란 생을 아름답게 장식해주는
무지개와도 비견되지만, 실제로는 "다른 상황"에 대한 소망이기 때문에 생을
좀먹은 도구이다.

꿈을 버리지 못하는 인간, 꿈에 매달리는 인간일수록, 예컨대 "사람은 서로
이해할 수 있다"는 망상에 사로잡혀서 고통을 즐긴다(?). - 꿈을 접으면 사라질
고통을 꿈 때문에 끌고 다니는 것을 달리 어떻게 표현하겠는가?  - 그러므로
꿈을 버렸을 때 어엿한 인격의 인간이 된다는 가정이 설립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서로 이해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른다.

                    [이야기가 될 법한 이와 최근에 나눈 짧은 대화의 결론]

 bar_l_1.gif

[반론을 준비해 본다, 마음 속으로

   그렇지만 누구에게나 친구는 있을 것이다. 
      언젠가는 찾아올 인간에 대한 관심 --- 어떤 와 같은 종속인,
  같은 살과 피를 지닌, 슬퍼 울고 기뻐하는 종속인 인간. 따뜻한 음식과
  따뜻한 옷과 따뜻한 눈길에 따뜻해지는 인간.

  그러나 그것이 사람이 사람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상태는 아니다.
  인간적인 이해라 부르거나 차라리 인간적 존엄을 전제로 한,의례적인,
  온건한, 중립적인, 다행히 바람직한 이웃관계일 뿐이다. 보편적인 인류애.
  그것은 차라리 가능하다. 
  그리고 그것도 매번 한계에 부딪치곤 한다. 가족은 상당히 예외가
  되지만,바깥 생활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완전한 이해란 Liebe auf dem ersten Blick 또는
     
완전한 사랑이라는 개념만큼이나 존재하지 않을 것이었다.

                                         
 [그러므로 반론 실패]

bar_l_1.gif

[처음 결론에 승복하는 이유들]

말하기
 
요즈음 세상에 가능하지 않는 것, 그 으뜸은 아무도 자신을
   말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그것은 언어학자 또는 직업적
   글쟁이들이 말하는 언어 자체의 소통 문제, 즉 텍스트 생산의
   문제만이 아니라, 진짜 이유는 들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아무도 다른 사람을 귀 기울이지 않는다.

           "나는 내 말을 하고
            바다는 제 말을 하고
            술은 내가 마시는데
            취하기는 바다가 취한다
            성산포에서는
            바다가 술에 더 약하다......."

   <성산포에서> 라는 유행가 가사이다.
   노래를 그 속삭임을 들으면 서정에 눈물나도록 아름답다.
   그러나 도시의 밤 술자리에서는 술에 취하기전에 외로움에 취한다.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은 혼자서 술을 마신다. 혼자서 외로움을 마신다.
   여럿이 둘러 앉아 뼈저린 외로움을 마신다.


 편지 : 요즈음 세상에 가능하지 않은 것 또 하나, 편지쓰기가 있다.

     편지는....

  생각에 이르기가 어렵다.

   생각이 간절해도 쓰기가 어렵다.

  썼더라도 부치기가 어렵다. 우편도 몰래도...

   
                               더구나 그런 편지 자체에 발끈하는 사람도 있으니까,
                               편지란 좀 쑥스럽다거나 유치하다는 논리만으로 그리한다.              
                               차마 말로 할 수 없어서 바라보고는 말을 할 수 없어서
                               편지로 말할 수밖에 없는 아픔을 헤아리지 못하므로....

  Kafka의 편지 빌려오기:

         "아시겠소, 나는 웃기는 인간이오. 만일 그대가 나를 약간 좋아한다면,
         그것은 연민이며, 내 몫은 두려움이오. 서신으로 만난다는 것은 얼마나
         무용지물인지. 서신이란 바다를 두고 떨어져 있는 두 사람의 해변가에
         철렁거리는 바닷물과 같은 것이오. 펜은 모든 문자들의 그 많은 언덕위로
         미끌어지고 그리고 이제 그것은 끝에 이르렀소. 날씨가 서늘하니
         나는 나의 텅 빈 침상에 가야겠소."
                                                                                  (1907년)

      "Ich kann mit ihr nicht leben
          und ich kann ohne sie nicht leben."
                
                                                                      (1913년)

            그녀와 함께도 그녀 없이도 살 수 없다는 그의 고백은
            인간의 원론적인 위치 "타자의 밖"을 확인해준다?
            아니면 그 무수한 편지들에 수신인이 있었음에 그를

     
     부러워해야 할까?


 차라리  꿈꾸기:
                         
기이하게도 꿈에 등장하는 인물은 꿈의 존재를 모른다.
                             꿈은 열린 창으로 남아서 현실을 방해한다.
                             
열어 보여도 좋을 지 .......

  혹은 은행잎:
                       
예컨대 여기에 쓰이는 한낱 표시가 왜 은행잎인지
                            그냥 우연히 은행잎인가를 아는 사람도 없다.
                            있어야 했겠지만 없다.

 그러니 사람은 사람의 밖에 존재한다.
 
bar_l_1.gif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stmail 2000  (0) 2000.04.07
도구적 학문 vs 목적적 학문  (0) 2000.03.15
사람은 사람의 밖에 있다  (0) 1999.09.15
초대 - 개강모임  (0) 1999.08.01
그 이야기 셋 : 시인 기형도  (0) 1999.05.15
그 이야기 둘 : 스스로 격리된 『슬픈 짐승』  (0) 1999.05.15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사로이1985. 3. 1. 09:00
인사?

남의 글 파먹는 세월동안 하이에나가 된 듯 손가락이 네개씩으로 변하는 환상에 놀라
느닷없이 소설가의 세계에 들어선 나.
낯선 정체성으로 혼란 중.

평생의 직을 자발적으로 버리고, 마침내 소설가로 서고 싶다.

2011년 3월 1일 0시

경랑  서용좌
........................................................................................................................
편의상 이 글을 자유인 첫날인 2011년 3월 1일 대신에 홈 시작으로 옮겨 놓습니다.

'사사로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엽 - 가을의 노래  (0) 2010.11.11
아이들 - 아이들이 오면 천국이 된다!  (0) 2009.07.15
4살배기의 편지  (0) 2008.05.08
어제 그리고 오늘  (0) 1998.01.31
어린 시절  (0) 1986.01.31
인사  (0) 1985.03.01
Posted by 서용좌 서용좌

댓글을 달아 주세요